KEB하나은행, 중민국제에 투자확대

2억달러 유상증자 합의▲ KEB하나은행 글로벌사업그룹 유제봉 부행장(오른쪽)과 중민국제 랴오펑 총재는 29일 홍콩 AIA센트럴빌딩에서 투자서명식을 가졌다 (사진 = KEB하나은행 제공)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29일 홍콩에서 중국민생투자그룹 자회사 ‘중민국제(CMIH)’와 투자서명식을 갖고, 2억 달러(한화 약2251억원) 유상증자를 통한 지분투자를 합의했다고 밝혔다.

투자서명식에는 랴오펑 총재 등 중민국제 임원들과 KEB하나은행 글로벌사업그룹 유제봉 부행장, KEB하나은행 김상섭 홍콩지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투자는 길림은행 및 중민국제융자리스 투자사례처럼 성장성이 높은 해외현지 금융기관에 대한 지분참여로 성장과실을 공유하는 전략이다.

KEB하나은행은 이번 투자를 중국의 재보험업 시장에 진출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를 필두로 향후 글로벌 사업을 다각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투자대상회사 중민국제는 올해 4월 미국 글로벌 재보험사 시리우스인터내셔널보험그룹을 인수했다.

중민국제는 145개국 1700여 기업고객을 보유한 70년 전통기업 시리우스를 인수해 글로벌 재보험시장과 중국시장 간 교두보를 구축했다. KEB하나은행은 중민국제에 대한 지분투자로 중국 재보험업 성장과실을 공유할 계획이다.

중민국제는 시리우스의 선진비즈니스모델을 기반으로 중국보험시장에 진출하고 중국 내 중국민생투자그룹 네트워크와 핀테크를 활용한 성장전략을 갖고 있다.

KEB하나은행은 작년 5월 중국민생투자그룹과 중민국제융자리스에 공동투자해 6개월만에 당기순이익 250억원을 달성했고 올해 5월에는 690억원을 증자했다.

KEB하나은행 글로벌사업그룹 유제봉 부행장은 “하나금융그룹의 ‘2025년 글로벌 이익비중 40% 달성'을 위해 성장가능성 높은 비은행업 시장에 진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트윗하기

메시지를 남겨주세요